자료실

문의전화

tel. 010-3579-7795

am 9:00 ~ pm 6:00

궁금하신점이 있으시면 전화주세요.

010-9601-3339

언론자료

"농민을 흉악범 취급... 수갑채워 연행한 당진 경찰 사과하라"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당진참여연대
댓글 0건 조회 944회 작성일 21-07-28 16:28

본문

"농민을 흉악범 취급... 수갑채워 연행한 당진 경찰 사과하라" - 오마이뉴스 (ohmynews.com) 

"농민을 흉악범 취급... 수갑채워 연행한 당진 경찰 사과하라"

당진시 농민과 시민 100여명 19일 경찰서 앞에서 항의 집회19일 당진 경찰서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연 당진시민과 농민들

▲  19일 당진 경찰서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연 당진시민과 농민들

ⓒ 이재환


벼가 심어진 논을 갈아엎은 포클레인을 막아선 농민들을 경찰이 강제 연행한 사건과 관련해 시민들이 해당 경찰서 앞에서 항의 집회를 벌였다. 충남 당진시 농민과 시민 들은 "강제연행 과정에서 인권 침해가 발생했다"며 경찰에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반면 경찰은 "법과 절차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12일 충남 당진시 우강면의 한 논에서는 송전탑 건설을 반대하는 주민 집회가 열렸다. 농민들이 송전탑 반대집회를 열던 중 한전 측 포클레인이 수확이 한 달 반가량 남은 조생종 벼를 갈아엎었다. 이에 격분한 농민들이 포클레인을 막아섰고, 당진경찰서 측은 포클레인을 제지하던 농민 일부를 수갑까지 채워 강제 연행했다.

19일 당진경찰서 앞에서는 이에 항의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당진시농민회, 당진참여자치연대, 13개 여성단체, 진보당, 정의당, 당진역사연구소, 당진YMCA 등 당진 지역 시민사회단체(아래 시민단체) 회원과 농민 1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 시민사회단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경찰은 자식처럼 여기는 벼를 중장비로 짓밟는 것에 항의하는 여성농민을 무자비하게 강제연행했다"며 "법은 만인 앞에 평등하다고 했다. 만인 중에는 농민과 노동자도 포함되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시민사회 단체는 당진에서 생산된 전기가 송전탑을 타고 서울과 수도권으로 가는 현실, 즉 수도권 전기공급을 위해 지방이 희생되는 현실에 대해서도 성토 했다. 


시민사회 단체는 "고압철탑이 도시는 위험하고 시골은 위험하지 않는가, 직설적으로 도시민은 귀하고 촌사람은 천한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우강농민 연행 장면은 노동자 농민을 흉악범으로 취급한 것이었다"고 성토했다.

한편, 경찰의 연행 당시 여성 농민의 속옷과 신체 일부가 노출되어 인권 침해 논란까지 일고 있다. 당시 경찰에 연행되었던 여성 농민 A씨는 "40여 일이 지나면 추수할 모가 굴삭기에 의해 처절하게 뭉개지는 광경은 괴롭다 못해 참담했다"며 "굴삭기 앞을 막아설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명의 경찰관들이 달려들어 사지를 들어 올렸다"며 "이 상황을 지켜본 남편이 너무나 고통스러워했다. 경찰에 끌려가던 저의 윗옷이 걷어져 속옷이 보이고 가슴이 노출되는 상황이 계속되었다. 노출이 그대로 방치됐다"고 호소했다.

이어 A씨는 "집회가 끝나고 경찰 측과 면담을 하고 싶었지만 경찰이 이를 거부했다"며 "경찰은 현재 '법대로 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반면 당진경찰서 측은 강경한 입장이다. 당진경찰서 관계자는 "사건 당사자(6명) 중 현재 1명만 조사가 안 되고 있다. 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다"며 "채증 자료가 충분하기 때문에 검찰 송치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인권 침해 논란과 관련해서도 이 관계자는 "우리는 수사 담당 부서다. 인권 침해 문제는 우리가 판단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